본문 바로가기

Participants

손택수 시인, 한국
전남 담양 강쟁리 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성장기를 보냈다. 어릴 때 꿈은 농부였다. 별(辰)과 노래(曲)가 하나가 된 농(農) 자를 업으로 삼고 싶었는데 꿈이 좌절되면서 시를 쓰게 되었다. 유년시절의 실향과 실패와 숱한 실연이 시를 쓰게 하는 힘이라고 생각한다. 1998년 한국일보에서 시로, 국제신문에서는 동시로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실천문학사 주간과 대표를 역임하였으며 지금은 노작홍사용문학관에서 일하고 있다. 시집으로 『호랑이 발자국』, 『목련전차』,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 등이 있으며 산문집 『바다를 품은 책 자산어보』를 펴냈다. 신동엽문학상, 임화문학예술상을 받았다.
관람신청 할 수 있는 리스트를 제공해주는 표
소설/시 듣는 시간 시 듣는 시간 10.7.(월) 20:00~21:30 @DDP 살림터 3층 디자인나눔관 신청준비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artners

  • 서울문화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 문화체육관광부
  • 문학동네
  • 열린책들
  • 민음사
  • 중앙대학교
  • 서강대학교
  • 땡스북스
  • 백년어서원
  • 위트앤시니컬
  • 이듬책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