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HERE 지금 여기 있습니까? 이미지

질 시르

  • 시인
  • 캐나다

질 시르는 시인이자 번역가이며 몬트리올의 레그자곤느 출판사의 총서 편집장이다. 최근작은 <열매와 경계> (레그자곤느 출판사, 2006)이다. 번역된 작품으로는 벤야민 발디비아의 스페인어 번역본 <내가 움직인다고 생각해 보라>(케레타로, 멕시코, 후에라 데 코메르시오 출판사, 2001년)와 패트릭 윌리엄슨, 제랄드 맨건, 팻 보런, 이안 러브락이 공역한 영어본 <도로의 그래프, 시 선집 1968~1999>(토론토, 캐나다. 게르니카 출판사, 2008년)이 있다. 어떤 시편들은 독일어, 아랍어, 그루지아어, 이태리어, 네덜란드어, 페르시아어, 러시아어로 출간되었다. 질 시르는 또한 여러 작품을 불어로 옮겼는데, 그 목록은 다음과 같다—한대균과 함께 세 편의 한국 시 공역(조정권, 고은, 시선집). 바흐만 사디히와 함께 이란 시 공역(호세인 샤랑). 영어 시(팻 보런, 수전 길리스, 제랄드 맨건, 로린 니데커, 앨 피트맨, 데이비드 솔웨이), 스페인어 시(벤야민 발디비아) 번역. 니노 사니키제와 그루지아 시 공역(오타르 우루샤제). 이태리어 시(다니엘 피에로니, 피에트로 트리포도), 폴란드어 시(미론 비아로체프스키) 번역.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