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HERE 지금 여기 있습니까? 이미지

박솔뫼

  • 소설가
  • 한국

1985년에 태어났다. 2009년 계간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으로 『그럼 무얼 부르지』, 『겨울의 눈빛』, 『사랑하는 개』와 장편소설로 『을』, 『백 행을 쓰고 싶다』, 『도시의 시간』, 『머리부터 천천히』가 있다. 공간과 기억에 관해 소설로 쓰고 있고, 여름과 여름의 이미지를 사랑한다.

List